2023경남관광박람회 2023.3.23(목) ~ 3.25(토), 창원컨벤션센터

커뮤니티 관광이슈

[남해] 국토부, 공익사업 협의 권한 이양...남해안 관광개발 ‘탄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5회 작성일 23-01-10 13:27

본문

2021071809444674566_1626569088_0017839730.jpg 

남해안 관광 이미지. 국민DB
 


경남도는 국토교통부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공익사업 협의 권한을 지방 이양을 발표함에 따라 남해안 관광개발 등 지역의 다양한 개발사업에 활발한 투자유치가 기대 된다고 6일 밝혔다.

‘공익사업 협의 제도’는 각종 개발사업 인허가를 위한 사전절차로 중토위에서 동의한 사업에 한해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가 인허가를 할 수 있으며 향후 관할 토지수용위원회에 토지수용 신청 자격이 부여된다.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는 토지수용의 관할이 국가나 시·도 시행사업의 경우 중앙, 그 외는 지방에서 토지수용을 결정할 수 있으나 사전 절차인 ‘공익사업 협의제도’는 중앙에만 권한이 있다.

그동안 공익사업 협의가 중앙에서만 이뤄져 지역의 특색있는 사업이 ‘부동의’되는 등 사업이 지연된 사례가 많았다. 특히 강원도 모 사업의 경우 99%보상이 완료된 공익사업 협의도 ‘부동의’된 사례도 있었다.

한편 이번 중앙사무 지방이양 배경에는 경남도가 그동안 시·도지사 협의회 제안과 대통령 주재 중앙지방협력회의 건의, 수십 차례의 중앙부처 방문건의 등 주도적으로 중토위 협의 제도 개선 건의가 있었다.

특히 지난해 12월 ‘국토부-부울경 지역발전 협력회의’(국토부장관, 경남지사, 부산·울산시장 참석)에서 박완수 경남지사가 원희룡 장관에게 강력하게 중토위 협의 제도개선 건의가 이번 업무계획 반영에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장영욱 도 관광개발과장은 “수도권의 첨단산업이 반도체 공장이라면 지방 특히 경남의 첨단산업은 관광사업” 이라고 강조하고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소멸 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과감한 규제 혁신이 필요 하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7839730&code=61121111&cp=nv 

창원 여좌천

창원문화관광 바로가기

진주 촉석루

진주문화관광 바로가기

통영 소매물도

통영문화관광 바로가기

사천 실안낙조

사천문화관광 바로가기

김해 대성동고분군

김해문화관광 바로가기

밀양 백중놀이

밀양문화관광 바로가기

거제 정글돔

거제문화관광 바로가기

양산 통도사

양산문화관광 바로가기

의령 한우산

의령문화관광 바로가기

함안 무진정 낙화놀이

함안문화관광 바로가기

창녕 남지유채꽃축제

창녕문화관광 바로가기

고성 상족암

고성문화관광 바로가기

남해 보리암

남해문화관광 바로가기

하동 최참판댁

하동문화관광 바로가기

산청 황매산

산청문화관광 바로가기

함양 장터목

함양문화관광 바로가기

거창 무룡산

거창문화관광 바로가기

합천 합천영상테마파크

합천 문화관광 바로가기